메뉴 건너뛰기

2013년 9월 19일 : 한가위의 어원

제임스정 2013.09.19 09:24 조회 수 : 9223

1432851B4C876EF27238A3

한가위의 어원 / 한가위 잘 보내고 오세요



1. 한가위의 어원
추석은 우리나라 4대 명절의 하나로 한가위.
중추절(仲秋節). 중추가절(仲秋佳節)이라고 한다.
한가위의 한은 "하다(大. 正)"의 관형사이고,
가위란 "가배(嘉俳)를 의미한다.

이때 가배란 "가부. 가뷔"의 음역(音譯)으로서,
"가운데"란 뜻인데, 지금도 옛 신라의 땅인 영남지방에서는
"가운데"를 "가분데"라 하며,
"가위"를 "가부", "가윗날"을 "가붓날"이라고 한다.

또 8월 초하루에서 보름까지 부는 바람을
"8월 가부새 바람 분다"라고 한다.
이로써 미루어 볼때 가뷔.
가부는 뒷날 가위로 속전(俗轉)된 것으로 알 수 있으니,
"추워서"를 현재에도 "추버서"로 하는 것에서도 이를 짐작할 수 있다.

그러므로 한가위란 8월 중에서도 정(正) 가운데란 뜻이니,
정중심(正中心)을 우리가 "한가분데" 또는 "한가운데"라고
하는 것과 뜻을 같이 한다고 볼 수 있다,

한가위를 추석, 중추절(仲秋節). 중추가절(仲秋佳節)이라고
한 것은 훨씬 후대에 와서 생긴 것이다.
즉 중추(仲秋)의 추(秋)자와 월석(月夕)의 석(夕)자를 따서
추석(秋夕)이라 한것으로 생각된다.


2. 한가위의 유래
추석의 기원에 대해서 정확히는 밝힐 수 없지만,
고대로부터 있어 왔던 달에 대한 신앙에서
그 뿌리를 짐작할 수 있다.
고대사회에 있어 날마다 세상을 밝혀주는 태양은
당연한 존재로 여겼지만
한 달에 한번 보름달이 되는 달은 고마운 존재였다.

밤이 어두우면 맹수의 접근이나 적의 습격도 눈으로
확인할 수 없으므로 인간에게 있어
캄캄한 밤은 공포와 두려움의 대상이었다.
이러한 가운데 보름달은 인간에게 있어 고마운 존재였고,
그 결과 보름달 아래에서 축제를 벌이게 되었다.

그런데 보름달 중에서도 가장 큰 보름달을 이루는
8월 15일인 추석이 큰 명절로 여겨진 것은 당연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그 큰 보름달 아래에서 축제를 벌이고 먹고 마시고 춤추었으며,
줄다리기. 씨름.강강수월래 등의 놀이가 자연스럽게 형성되었다.

일년 중에서 가장 달이 밝은 "한가위"는 이미 고대에 우리 민족
최대의축제로 여겨지게 되었고,
후에 와서 의식화(儀式化)되므로 명절로 제정되어
오늘날 까지 전승된 것이라 할 수 있다.

한가위의 기원에 대해서는 <삼국사기>에 잘 나타나 있다.
지금부터 약 2천년 전인 신라 제3대 유리왕 때부터라고 한다.
유리왕은 백성들이 기쁜 마음으로 즐겁게 살기를 바라는
"도솔가"를 지어 부르게 하였고,
여러 가지 산업을 장려하기도 하였는데,
그가 일으킨 산업 중에 유명한 것이 바로 길쌈이었다.

왕은 길쌈 장려를 위해 6부의 부녀자들에게 내기를 시켰다.
우선 6부를 두 패로 나누어 편을 짜고,
왕녀 두 사람을 뽑아 각각 부내(部內)의 여자들을 거느리게 한 다음,
7월 16일부터 날마다 6부의 부녀자들이 뜰에 모여 길쌈을 하는데,
밤 늦게야 일을 파하고 8월 15일에 이르러
그 공이 많고 적음을 살펴 왕이 판결을 내리면,
진 편에서는 주과(酒菓) 를 장만하여 이긴 편을 대접하였다고 한다.

온 갖 푸짐한 음식을 마련해 놓고,
양편은 모두 둥그런 원을 그리며 둘러 앉아 함께 먹으며 노래와 춤으로
유희를 즐겼는데, 이를 가배라 한다.

서라벌에서 유래한 "한가위" 라는 신라의 명절이 지금껏 전승되어
계속 이어져 내려온 것이, 오늘날 우리나라
한가위의 기원이요 유래라 할 수 있다.

48c3dce498620



더도 말고 덜도 말고 한가위만 같아지십시오
함박웃음 가득한 한가위,사랑과 정겨움이 넉넉한 추석,
가을 들녘처럼 행복지수가 가득 가득한
풍요롭고 즐거운 명절 되십시오.
그래도 찾아갈수 있는 고향이 계시다라는 것은
참으로 행복한 일이 아닐까 싶습니다.

고향길 가시는 걸음걸음...
기쁨과 사랑이 충만된 발검음이 되시길 소망해봅니다
올해는 비소식으로 둥근달을 볼수가 없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둥근달을 그리며 소원도 빌어보시고
풍성한 마음으로 지내셨으면 합니다.

행여...
여건상 고향 방문을 하지 못하신분들은 마음으로
함께하여 사랑하는 가족들에게 안부 전화로라도
명절을 대신하여 보시면 어떨까 싶습니다.

고향길...
정겨운 고향, 그리운 고향
안전 또 안전운전 하시어
비단길 걷듯 사뿐히 다녀오십시오

1311487_5.gif
♡ 제임스정 *^^* ♡
☏ KOREA +82-10-4329-0223 ☏
☏ MALAYSIA +60-12-237-6609 ☏
♬ 배경음악 : ♣ 달타령 - 김부자 ♣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3 미국 서부 여행기 주상식 2017.08.13 1023
342 동기 정보 수정 [1] 정문호 2015.01.16 3292
341 국경의 섬 일본 쓰시마 여행기 주상식 2014.08.15 4217
340 2014년 1월 8일 : 나눔이 있어 좋은 친구 제임스정 2014.01.08 5753
339 011에서 010으로 전번 변경됨, 뒷번호는 그대로(냉무) [2] 김종근 2013.12.20 15105
338 사진 요청 박시구 2013.10.28 5055
337 2013년 10월 25일 : 좋은 친구는 마음의 그림자처럼 제임스정 2013.10.25 11932
336 30주년 후기1 [7] 박시구 2013.10.21 11727
335 2013년 10얼 17일 : 정말 소중한 사람이라면 [1] 제임스정 2013.10.17 6610
334 2013년 10월 10일 : 감사하면 감사할 일만 생깁니다 [1] 제임스정 2013.10.10 8509
333 2013년 10월 3일 : 내 인생에 가장 좋은 것 제임스정 2013.10.03 11625
» 2013년 9월 19일 : 한가위의 어원 제임스정 2013.09.19 9223
331 2013년 9월 9일 : 이 가을에 내가 바라는 것들 [1] 제임스정 2013.09.09 8148
330 2013년 9월 6일 : 중년이 아름다워 지려면 [2] file 제임스정 2013.09.06 8255
329 2013년 8월 26일 :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좋은 사람 [2] 제임스정 2013.08.26 6186
328 2013년 8월 23일 : 가장 작고 가벼운 짐 [1] 제임스정 2013.08.23 6232
327 2013년 8월 16일 : 매일 당신에게 팔만육천사백원이 주어진다면 [2] 제임스정 2013.08.16 8522
326 2013년 7월 30일 : 수고하지 않고 얻는 기쁨이란 없습니다 [1] 제임스정 2013.07.30 4909
325 2013년 7월 26일 : 세상에서 가장 행복할 때는 [2] 제임스정 2013.07.26 5875
324 2013년 7월 24일 : 기쁨을 같이 하고 싶은 사람 [1] 제임스정 2013.07.24 611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