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2145F9455241AA9030E5FD

감사하면 감사할 일만 생깁니다




가끔...아주 가끔 생각해 봅니다.
내가 한 말에 얼마만큼의 진실성이 있는가를...
가끔...아주 가끔은...그렇습디다.

내 생각과 말이 엇방향으로 흐른다는 것을...
그러나 언제나 그랫듯이 내 생각은 내 생각이었을 뿐
그것이 정답일 수 없다는 걸 알기에
이제는 안으로 삭히는데 선수가 된 듯도 합니다.

삶은... 생각이 좌우한다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닙니다.
어떤 생각을 가지는냐에 따라 확연히 달라지는
삶이라는 걸 생활속에서 번번히 느낍니다.

예로 같은 이불을 덮고 자는 남편이 있습니다.
부부는 일심동체라는 말이 있지만...
과연 그럴지는 여러분 의중에 두겠습니다.
어느날...아주 특별할것도 없는 어느날 부터...
나 보다 상대방을 먼저 헤아리는 지혜를 얻었습니다.

그전에는 이쁨보다 미움이 더 컸던 당신이
왜 그리도 이쁘고 감사한지...
그때가 정확히 언제인지는 알지 못하지만
막혔던 혈이 뚫리는 듯한 큰 희열을 얻었습니다.

세상은 나의 생각대로 돌아가지 않는다는 것을...
내 생각이 모두 옳지 않다는 것을...
나를 잠시만 접을 수 있다면...
상대방이 보입니다.

내가 바라는게 많은 것 만큼...
상대방 또한 나에게 바라는 바가 많다는 걸 알아야 합니다.
그래서 어느날인가 내 안에 모든걸 주저없이
그냥 싸그리 쏟아 부었지요.

내가 잘 하는 것도 있지만...
하고 싶어도 잘 안되는 것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 잘 안되는 것을 안된다고 접기보다
잘 해 보려고 노력하는 모습은 참으로 아름다운 일입니다.

어떤 결과를 중시하다 보면...
진실을 볼 수 없음이지요.
어느날엔가 내 아이들 앞에서 했던 말이 기억납니다.

"네 아버지는 적어도 나에게 있어선 가장 멋진 남자라고..."
그냥 들어난 그대로가 그 사람의 전부라고 착각하지 않는다면
님들의 시선도 확연히 달라질 수 있습니다.

사람은...사람이니까...
늘 좋은 생각으로만 살 수 있는 건 아닙니다.
제 마음 다스리기에 조금이라도 게을리하면
온갖 잡것들이 들쑤시어 혼란을 초래하고 말지요.

내가 그대를 사랑하는 것이...
내가 그대로 부터 사랑 받는 길인데두
주기보다 받기만을 고집하는 어리석은 자 되지 마십시요.

좋은 생각이 좋은 생활을 부르네요.
그대들의 가정엔 언제나 부족하지도 넘치지도 않는
은은한 허브향 같은 사랑으로 채워졌으면 합니다.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사세요.
그러면 감사할 일만 생깁니다. .

- 좋은글 중에서 -


1515220C4AB81102510FDD



사람이 살아감에
좋은 감정이 있다는 것은
너무도 행복한 일이지요.

세상을 살아가면서
많은 사람들과의 만남도 중요하지만,
소중한 사람을 알아간다는 것이
여자든 남자든,
얼마나 중요한 일인지요.

마음을 열어가고.
마음을 알아간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요.

사람이 살아감에
내 삶의 영역에서
다른 사람과 더불어 함께
유익한 삶을 살아간다는 것은
참 아름답고 의미있는
보람된 삶이라 생각되네요.

푸른 숲에
나무 한 그루만 자라고 있다면
천둥,번개,비바람에 견디지 못할거예요.
다양한 생물체가
한데 어우러져 공생하며
그렇게 울창한 숲을 이루는 것이지요.

당신이 원하고,
내가 원한다면,
그것이 우리가 만나야하는
소중한 시간이겠지요.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행복,
그것이 당신이라면
내겐 더욱 아름답고 의미있겠지요.

행복한 시간이네요.
당신을 생각하며
이렇게 글을 쓸수 있다는 것이...

만남이 있다는 것이 얼마나 소중한지요~!

누군가를,
마냥 이유없이 좋아하고
그리워한다는 것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
그 짧은 만남의 시간들은
참 많은 아름다움을
내게 가져다 주네요.

언제나
꿈을 가지고,
사랑을 가지고 살아가는 세상에서,

그냥 마음이 행복합니다


1311487_5.gif
♡ 제임스정 *^^* ♡
☏ KOREA +82-10-4329-0223 ☏
☏ MALAYSIA +60-12-237-6609 ☏
♬ 배경음악 : ♣ Adios Mujer - Helmut Lotti ♣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43 미국 서부 여행기 주상식 2017.08.13 1004
342 동기 정보 수정 [1] 정문호 2015.01.16 3274
341 국경의 섬 일본 쓰시마 여행기 주상식 2014.08.15 4206
340 2014년 1월 8일 : 나눔이 있어 좋은 친구 제임스정 2014.01.08 5740
339 011에서 010으로 전번 변경됨, 뒷번호는 그대로(냉무) [2] 김종근 2013.12.20 15092
338 사진 요청 박시구 2013.10.28 5045
337 2013년 10월 25일 : 좋은 친구는 마음의 그림자처럼 제임스정 2013.10.25 11925
336 30주년 후기1 [7] 박시구 2013.10.21 11717
335 2013년 10얼 17일 : 정말 소중한 사람이라면 [1] 제임스정 2013.10.17 6600
» 2013년 10월 10일 : 감사하면 감사할 일만 생깁니다 [1] 제임스정 2013.10.10 8499
333 2013년 10월 3일 : 내 인생에 가장 좋은 것 제임스정 2013.10.03 11618
332 2013년 9월 19일 : 한가위의 어원 제임스정 2013.09.19 9215
331 2013년 9월 9일 : 이 가을에 내가 바라는 것들 [1] 제임스정 2013.09.09 8141
330 2013년 9월 6일 : 중년이 아름다워 지려면 [2] file 제임스정 2013.09.06 8243
329 2013년 8월 26일 : 세월이 흘러도 여전히 좋은 사람 [2] 제임스정 2013.08.26 6179
328 2013년 8월 23일 : 가장 작고 가벼운 짐 [1] 제임스정 2013.08.23 6224
327 2013년 8월 16일 : 매일 당신에게 팔만육천사백원이 주어진다면 [2] 제임스정 2013.08.16 8513
326 2013년 7월 30일 : 수고하지 않고 얻는 기쁨이란 없습니다 [1] 제임스정 2013.07.30 4901
325 2013년 7월 26일 : 세상에서 가장 행복할 때는 [2] 제임스정 2013.07.26 5868
324 2013년 7월 24일 : 기쁨을 같이 하고 싶은 사람 [1] 제임스정 2013.07.24 6107
위로